[당사자의 시] 시름
[당사자의 시] 시름
  • 이인숙
  • 승인 2019.03.22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도훈
©한도훈

시름

 

몰래 키운이는 젖 엄마

밑에서부터 품어져 나오는

붉은 사연은 너브러져 할 이야기

입술에 담고 천년을 넘겼을

천년향은 제 숙명을 다하듯

엎드려 절하고 나를 유혹하며 자손을 불러모아

저렇듯 노랗게 수그려 자갈을 세고 있나

추억은 한 가운데로 젖은 흙 삽으로 쏟아지고 어쩌면 좋을까

각시 신랑 술래잡기 한 획을 긋고

날아오른 학의 무리 다시는 다가설 수 없이 태양에 몸을 맡기고

색안경으로 치장하고 아기들 행렬 지어 놓고

바다에 떠있어야 할 빛 가신 제 몸을 떨구고

이 별 저 별에 숨구멍이 숨어

시름 하염없다

 

 

이인숙님은...

2010년 '자유문예'로 등단. 2013년 장애인 창작집 발간지원 사업 선정. 2015년 경기도 장애인 문예공모전 입상. 시집으로 '새벽을 바라며', '달에 꽃피다', '상아를 훔친 사람' 등이 있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5길 10-8 (쁘띠오피스텔) 207호
  • 대표전화 : 070-7666-7220
  • 팩스 : 02-6008-08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근
  • 법인명 : (주)마인드포스트 (사업자등록번호: 898-88-00818)
  • 제호 : 마인드포스트
  • 등록번호 : 서울 아05112
  • 등록일 : 2018-04-16
  • 발행일 : 2018-05-30
  • 발행인 : 대표이사
  • 편집인 : 김근영
  • 마인드포스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마인드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