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의 시] 방황의 끝에서
[당사자의 시] 방황의 끝에서
  • 곽한나
  • 승인 2019.04.1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 Titicacamonkey's contents
(c) Titicacamonkey's contents

지난 18년이란 세월은

조금 더 젊고 건강할 때 남에게 이기고

더 인정 받으려 했던 나의 모습

사람이 산다는 건 평범해지기 위한 계단 오르내리기인데

돌이켜보니

밑 깨진 독에 물만 붓고 있지는 않았을까?

 

이곳 가족들과 서로 살을 부대끼고 살며 엇갈리는 모습을

나만 느꼈을까 뒤돌아보는 시간 속에서

그 모든 것들이 나의 성숙함을 채우는 시간이었음을 더 빨리 알았더라면

 

아침에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찾게 되는 모닝커피

이렇게 항상 찾기 쉬운 것이 삶일까?

식사 잘 하고, 잠 잘 자고, 잘 싸고, 약 잘 먹고, 운동 열심히 해야한다고 누누이 교육받고

어루만져주는 손길 느끼며 살지만 쉽지만은 않은 일상사

 

꽃 피는 봄이 되면 세상은 새롭게 보이는데

거울 속 내 모습이 많이 변했음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그 곱디고운 지난 손때 묻은 세월들

 

오늘도 정류장에 서 있는 나

떠나는 목적지는 분명히 있는데

서성거리며 마음은 갈라지고

자율외출 대상자로 피아노 교습 배우러 복지관에, 가까운 종교시설에 다니다보면 무언가 나아지겠지

방에서, 구역에서, 봉사를 잘 하고 있으면 복도 많이 받겠지

 

위로 반 안심 반으로 헤메는 모습은 나 답지 않고

이것저것 여기저기 욕심 반 설렘 반으로 끝내기엔 완전치 못한

내 마음에 안 드는 억지만 더덕더덕

입에서 나오는 예쁜 미소와 말씨

행동으로 드러나는 겸손과 희생

이 두 가지를 다 건진다면 방황은 끝이 날까?

 

아무리 생각해도 산다는 건 평범이란 보물 찾길까

때론 재미있어 보이긴 한데

우리는 아직 평범함으로부터 너무 멀리 있음을

 

의식주 다음 중요한 게 각자 다르다며 굳이 들쑤시며 평범함의 순위부터 따지는 시끌벅적한 인생살이

다 똑같지 않다고 고개 젓고 싶은 심리

그러고 나면 이 세상 끝

남은 건 너와 나의 방황의 질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십자가를 애써 피하려고 발버둥치던 날

 

늦기 전 남은 시간 동안

이곳 가족들과 정답게 지내고

선생님들께 인사 잘하고 원장님께 감사함을 잊지 않도록

이렇게 실천하며 살아가는 것이 가장 평범한 진리였음을

 

*곽한나 님은...

정신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5길 10-8 (쁘띠오피스텔) 207호
  • 대표전화 : 070-7666-7220
  • 팩스 : 02-6008-08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근
  • 법인명 : (주)마인드포스트 (사업자등록번호: 898-88-00818)
  • 제호 : 마인드포스트
  • 등록번호 : 서울 아05112
  • 등록일 : 2018-04-16
  • 발행일 : 2018-05-30
  • 발행인 : 대표이사
  • 편집인 : 김근영
  • 마인드포스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마인드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