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의 시] 못잊음
[당사자의 시] 못잊음
  • 이선영
  • 승인 2019.05.07 19: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 justreinvest.org.au
(c) justreinvest.org.au

구름 없이 새파란 하늘 위에 해맑은 태양

외로운 산들에 진한 안녕

지나가는 작별의 그림자

서서히 다가오는 가을의 게으름뱅이

목마르고 못다한 갈증의 사랑은 언제 만나는가요

아름다운 날에 애틋한 꽃들의 마무리 하지만

우리 서로 잊지 말아요

 

*이선영 님은...

정신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랑제수민 2019-05-09 21:07:29
아름다운날 애틋한 마음으로 꽃처럼 만나겠습니다. 선영님의 꿈이 이뤄질것입니다. 나도 폐쇄병동에서의 그리움을 기다림을 안타까움을 견뎠지요. 건승하십시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5길 10-8 (쁘띠오피스텔) 207호
  • 대표전화 : 070-7666-7220
  • 팩스 : 02-6008-08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근
  • 법인명 : (주)마인드포스트 (사업자등록번호: 898-88-00818)
  • 제호 : 마인드포스트
  • 등록번호 : 서울 아05112
  • 등록일 : 2018-04-16
  • 발행일 : 2018-05-30
  • 발행인 : 대표이사
  • 편집인 : 김근영
  • 마인드포스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마인드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