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의 시] 하나 둘 셋
[당사자의 시] 하나 둘 셋
  • 곽한나
  • 승인 2019.05.14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mber Boardman, Double Jointed Pre-date Jitters, 2018. Oil on canvas and polyester, 45 × 34 in (114.3 × 86.4 cm). (c) Amber Boardman
Amber Boardman, Double Jointed Pre-date Jitters, 2018. Oil on canvas and polyester, 45 × 34 in (114.3 × 86.4 cm). (c) Amber Boardman

 

한가지 접고 내려놓으니

다른 한가지가 걸린다

한가지 욕망이 부끄러워선지

다른 한가지를 부여잡고 놓아주질 않는다

다 포기할 수도 둘다 건질 수도 없는

자신과의 싸움

 

우리는 서로 아무 일도 없는양

계속 욕망들 속에 길들여져 있고

고개 숙이고 살고 있었다

 

곁눈질로 주변을 살피지만

남이 내가 될 수 없음을

그들도 이런 아픔들로 버겁게 지금까지

걷고 있었음을...

 

버리기를 주저하며

더 큰 실수투성이 나를 되묻고

되새기며 밤을 지새고 있음을

 

나부터 죽 걷고 있다보면 뒤에서

따라오겠지

나부터 고쳐 먹으면 한명 두명씩

버티고 일어서겠지

어차피 우리는 한 배를 타고

살고 있으니. 그런데

 

내 눈엔 왜 이런 엉터리만

보일까

때론 내가 괜한 걱정을 하며

매여 있었나

 

어쩌면 산다는 게 다들 달라야

멋져 보이고 성공했다고 느껴지고

 

그냥 조금씩 올라서볼까 우리

하나, 둘, 셋...

 

 

*곽한나 님은...

정신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5길 10-8 (쁘띠오피스텔) 207호
  • 대표전화 : 070-7666-7220
  • 팩스 : 02-6008-08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근
  • 법인명 : (주)마인드포스트 (사업자등록번호: 898-88-00818)
  • 제호 : 마인드포스트
  • 등록번호 : 서울 아05112
  • 등록일 : 2018-04-16
  • 발행일 : 2018-05-30
  • 발행인 : 대표이사
  • 편집인 : 김근영
  • 마인드포스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마인드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