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게임중독을 정신질환 분류에 반대 표명
광주시, 게임중독을 정신질환 분류에 반대 표명
  • 박종언 기자
  • 승인 2019.05.2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청.
광주시청 (c)뉴스1.

광주시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정신질환으로 분류하려는 국제적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22일 광주시와 진흥원은 “게임중독을 정신질환으로 분류하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서사업의 일환으로 육성 중인 콘텐츠 사업의 핵심 전략 콘텐츠인 게임산업에 대한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현재 광주시와 진흥원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문화콘텐츠밸리의 문화 인프라를 토대로 신한류의 확산을 위해 국산 e스포츠 발굴과 세계와, e스포츠 관광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는 “WHO의 행보에 따라 지역 기반 게임산업에 대한 위축과 나아가 현재 진행 중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의 성공을 위한 일자리 창출의 동력이 상실될 수 있다”고 전했다.

WHO는 이달 말 스위에서 열리는 세계보건총회(WHA)에서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를 정신적 질병으로 분류하는 국제질병분류 개정판(ICD-11) 확정 여부를 결정한다.

게임중독이 정신질환으로 분류되면 이를 토대로 추가적인 규제가 만들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며 게임업계가 중독예방과 치료 부담 책임을 질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