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안부 장관, “정신건강복지센터 조직·인력 확충하겠다”
진영 행안부 장관, “정신건강복지센터 조직·인력 확충하겠다”
  • 박종언 기자
  • 승인 2019.06.07 19: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행안부장관(오른쪽)이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c)국립정신건강센터 제공.
7일 진영 행안부장관(오른쪽)이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c)국립정신건강센터 제공.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6일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조직과 인력 확충을 약속했다.

진 장관은 7일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 방문에 앞서 언론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정신질환자 종합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관련 조직과 인력 보강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의 국립정신건강센터 방문은 중증 정신질환자들에 대한 치료·재활의 중요성이 커진 데 따른 현장점검의 일환이다.

진 장관은 방문에서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15일 내놓은 ‘중증정신질환자 보호·재활 지원을 위한 우선 조치방안’의 주요 내용과 센터 현황에 대해서도 보고 받았다.

진 장관은 또 지난해 개소한 국가트라우마센터를 둘러봤다. 국가트라우마센터는 재난·사고로 정신적 충격을 받은 트라우마 경험자의 심리적 안정과 사회적응을 지원하고 트라우마 관련 조사·연구 활동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진 장관은 현장 방문을 통해 "정신질환자 종합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관련 조직 및 인력 보강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랑제수민 2019-06-08 23:50:21
국민정신건강을 위해 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확충 환영한다. 나아가 인건비도 예산도 늘어났으면 좋겠다. 시설도 늘고 인력도 늘고 프로그램도 늘고 사업도 늘어나서 당사자 가족 유관기관에 모두 도움되었으면 좋겠다.

복지예산이 기재부의 눈치를 보지않고, 복지부 정신건강정책이 우선순위에 밀리지 않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