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응급상황 때 신체·정신 동시 치료…응급의료센터 지정된다
정신응급상황 때 신체·정신 동시 치료…응급의료센터 지정된다
  • 박종언 기자
  • 승인 2019.08.0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의료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 (c)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 (c) 연합뉴스

앞으로 정신적 문제로 응급상황에 놓인 정신질환자가 응급의료기관 또는 응급의료시설을 방문했을 때 정신과 진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6일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복지부 장관이 정신질환자에 대한 응급의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중 ‘정신질환자 응급의료센터’를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정신질환은 타 신체질환과 달리 자·타해 위험이 있고 치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정신응급은 경과의 예측이 어렵고 응급처지 이후에도 상당 기간 응급상황이 지속될 수 있어 응급처치와 함께 정신과 전문의 진료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현재 415개 응급의료기관 중 정신응급의료기관은 210곳으로 전체의 50.6%에 그치고 있다. 응급의료기관 외에 의료기관 중 응급의료시설을 갖춘 의료기관 115중 정신응급의료기관은 10곳에 불과해 정신질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진료체계가 구축돼 있지 않은 실정이다.

신 의원은 “중증정신질환자에게 응급상황 발생 시 신체적 질환에 대한 응급진료뿐만 아니라 정신과적 진료도 동시에 제공돼야 적절한 치료가 가능하다”며 “그렇지만 현재 운영되는 응급의료센터 중 이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곳은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1월 대표발의한 개정안이 이번에 통과됨에 따라 후송 단계에서부터 정신질환자의 응급의료가 가능한 응급의료센터를 찾지 못해 치료가 지연되거나 치료를 포기하는 상황이 크게 줄어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