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톺아보기 : 디아워스] "원하는 치료법의 선택이요? 인간으로서 당연한 권리라구요!"
[미디어 톺아보기 : 디아워스] "원하는 치료법의 선택이요? 인간으로서 당연한 권리라구요!"
  • 배주희 기자
  • 승인 2019.09.2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rced 'treatment' is torture.

강제 '치료'는 고문과도 같다.

하버드의 정신과 교수 피터 브레긴(Peter Breggin) 교수는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치료(treatment)'라는 단어를 강조했다. 다시 말해, 브레긴 교수는 "비자발적(강제)치료가 치료이긴 한가"라며 비자발적 치료를 강도높이 비판했다. 그는 강제입원이 환자들의 폭력성을 줄여주고 당사자들로부터 사회를 보호할 수 있다는 주장에는 과학적 증거가 없다고 역설했다.

비자발적 치료는 오래 전부터 있어 왔다. 조울증 당사자였던 영국의 유명한 소설가 버지니아 울프를 모티브로 한 영화 <디아워스>(The Hours, 2002)에는 원하는 치료 방법을 빼았긴 채 고통스럽게 살아가는 장면들이 나온다.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를 다룬 영화 '디아워스'(2002) 포스터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를 다룬 영화 '디아워스'(2002) 포스터

영화 <디아워스>의 기존 한글자막은 당사자의 입장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 기자가 직접 자막을 수정했다. 예컨대 버지니아 울프는 남편과 언쟁을 벌이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The meanest patient, yes, even the very lowest is allowed some say in the matter of her own prescription.

Thereby she defines her humanity.

극중 이 표현을 기존 한글자막은 다음과 같이 번역했다.

아무리 내가 더러운 병에 걸렸다해도, 나도 원하는 게 있단 말이에요.

미친 사람도 인간이니까.

하지만 이 번역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당사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번역이라면, 이렇게 자극적으로 번역하기보다는 다음과 같이 번역했더라면 더 좋았을 것이다.

가장 반항적이고 엉망인 환자도 원하는 치료법을 부탁할 순 있잖아요.

그래야 인간이죠.

당사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자막으로 잠시 감상해보자.

런던에 살고 있던 버지니아 울프가 의사의 권유로 낯선시골로 이사와서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런던에 살고 있던 버지니아 울프가 의사의 처방으로 낯선 시골로 이사와서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비자발적 치료와 강제 격리의 폐허를 보여주는 장면=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비자발적 치료와 강제 격리의 폐허를 보여주는 장면.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의사의 권위적인 치료법으로 힘들어하는 그녀=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의사의 권위적인 치료법으로 힘들어하는 버지니아 울프.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당사자의 보호자 역시 의사의 치료법을 맹신하는 모습=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당사자의 보호자(남편) 역시 의사의 치료법을 맹신하는 모습.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정신장애를 안고 살아가며 형용할 수 없는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버지니아.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겪어보지 않으면 절대로 알 수 없는 정신장애인 만의 애환=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겪어보지 않으면 절대로 알 수 없는 정신장애인만의 애환.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강제 격리의 적막함 인해 힘겨워 하는 주인공.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당사자 본인이 살고 싶은 곳에서 살 수 없을 정도의 비자발적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음=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당사자 본인이 살고 싶은 곳에서 살 수 없을 정도의 비자발적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음.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당사자의 선택을 믿고 지지해주는 도움과 지지가 필요하다=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당사자의 선택을 믿고 지지해주는 도움이 필요하다.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병식이 깊지 않고 정신장애가 심각한 환자에게도 인권이 보장되어야 한다. 사진= 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병이 깊은 환자여도 원하는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그녀는 절규한다=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병이 깊은 환자여도 원하는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버지니아는 절규한다.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Thereby she defines her humanity" 라며 당사자가 원하는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지켜내는 것이며 가장 기초적인 권리라고 말하고 있는 버지니아 울프.=영화 The Hours 화면 갈무리
당사자가 원하는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지켜내는 것이며 가장 기초적인 권리("Thereby she defines her humanity")라고 말하고 있는 버지니아 울프. 사진=영화 '디아워스' 화면 갈무리

이 영화의 시대적 배경은 1800년대다.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2000년대인 지금의 현실과 별반 다를게 없다. 현재의 정신건강 현장 역시 환자를 존엄하게 대하기보다는 약물복용 유무로 병식 유무를 판별하고, 의료진에 대한 순종적인 관계를 종용하는 일방적인 구조라고 할 수 있다.

한국정신장애연대(KAMI)는 정신장애인 인권증진을 위한 네 번째 정책간담회에서, 정신장애인의 제1의 회복조건으로, 자유롭고, 존중받고, 이해받는 존엄한 치료환경을 꼽았다. 제2의 회복조건으로는 일자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약물치료만이 아니라 심리치료, 재활치료 등의 통합적 치료가 요구된다는 의견이다.

우리는 아주 세밀한 외과적인 수술도 로봇에게 맡기고 인공지능으로 암을 진단 받을 수 있는 21세기를 살고 있다. 현대 의학은 나날히 발전하고 기대수명을 늘려주는 등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고 있다. 하지만 왜 정신건강의학은 200년 전 시점에서 멈춰있을까. 인간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하는 병의 치료법의 선택권이 과연 오늘날 정신장애인 당사자에게 주어지고 있는가. 당사자들의 존엄성은 온전히 지켜지고 있는가.

우리는 이제, 200년 동안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정신건강의학의 현주소를 인지하고 인정해야 한다. 또 당사자들의 자발적 치료를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고 믿어주는 존엄한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아래는 영상이다. 한국어 자막을 켜고 보면 된다. 2파트로 나눠져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5길 10-8 (쁘띠오피스텔) 207호
  • 대표전화 : 070-7666-7220
  • 팩스 : 02-6008-08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근
  • 법인명 : (주)마인드포스트 (사업자등록번호: 898-88-00818)
  • 제호 : 마인드포스트
  • 등록번호 : 서울 아05112
  • 등록일 : 2018-04-16
  • 발행일 : 2018-05-30
  • 발행인 : 대표이사
  • 편집인 : 김근영
  • 마인드포스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마인드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