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초등생 대상 정신건강 프로그램 운영
평택시, 초등생 대상 정신건강 프로그램 운영
  • 김근영 기자
  • 승인 2019.10.08 18: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평택시사신문.
(c)평택시사신문.

평택시가 ‘2019년 아동 정신건강증진’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초등학교 중 전문상담사가 배치되지 않은 초등학교 14개교를 선정해 ‘학령기집단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평택보건소는 학령기에 건강한 성장발달을 도모하고자 평택 지역 전문상담센터 5개소와 협약, 전문 상담사들이 학교를 방문하도록 하고 있다.

또 학교 측 요구에 맞춰 미술치료와 사회성 향상 프로그램 등 매주 각 10회 프로그램으로 오는 11월까지 운영한다. 특히 정서행동검사 관심군 아동에게는 전문기관과 연계, 심리 상담·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송미숙 평택시 평택보건소 건강증진과장은 “정신건강의 문제 양상이 점점 어려지는 추세”라며 “아동의 정신건강 문제가 성인으로까지 이어지지 않게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랑제수민 2019-10-09 23:14:42
전문 상담사가 투입 된다, 아동들이 미술치료 통해 사회성도 늘리고, 아동정신건강에 인식을 늘리는 것 감사할 일이다.

누군가 얘기했다. 조현에 대해, 정신장애인 편견 차별 스티그마에 대해 초등 교과서에 교육하자고.
공익광고도 하고, 초중등 교육 현장에 조현을 인식 하고 변화시키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그들이 성인이 된다음 억지로 편견갖지말라고 백번 홍보해도 듣지않는다고.

장애를 친구로 같이할 수 있게 초등에서 시작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