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 학문교류 협정 체결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 학문교류 협정 체결
  • 김근영 기자
  • 승인 2019.11.08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경기일보.
(c)경기일보.

한신대학교와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는 지난 6일 장공관 회의실에서 정신분석 분야의 학문 교류 및 전문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협정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정에 따라 교수 및 학문 교류, 임상 실습과 심화 과정 수업 교류,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 지원 및 프로그램 개발, 인적·물적 교류 등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연규홍 한신대 교수는 “이번 협정은 국내 최고의 정신분석가 양성기관인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와 정신분석대학원인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 간의 환상적 만남”이라며 “협정을 통한 앞으로의 학문 발전과 인재 양성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강석주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 대표는 “현대인의 마음의 병을 보듬어줄 수 있는 정신분석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에 양 기관이 뜻을 합쳐 앞으로 한신대와 함께 사람을 살리는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은 정신건강 전문가를 양성하도록 지난 2012년 1학기를 시작으로 신설된 한국 최초의 대학원으로 정신분석학 전공과 임상심리(행복의 심리치료에 중점을 둔 임상심리학) 전공으로 구성돼 있다.

정신분석 전공자는 학위 과정 중에 정신분석 전문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으며 임상심리 전공자는 임상심리사 1급(한국산업인력공단) 또는 임상심리전문가(한국임상심리학회) 자격을 취득하기 위한 수련도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