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 정신장애인 재활과 사회통합 예산 증액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 정신장애인 재활과 사회통합 예산 증액
  • 박종언 기자
  • 승인 2019.12.0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개 사업 총 222억 원 증액…찾동 방문간호사 처우 개선 유도
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지난달 29일 보건복지위원회 소관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예비심사를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시민건강국, 여성가족정책실, 복지정책실을 소관하고 있다. 서울시민의 복지와 관련된 예산으로 전체 11조1천200억 원 규모다.

특히 정신장애인 인권과 사회통합 지원에 예산이 증액된 게 눈길을 끈다.

시민건강국의 경우 공공의료의 체질 개선을 위해 시립병원에 대한 기능보강 예산을 증액하고 자살예방을 위한 예산 및 정신질환자의 사회통합을 지원하는 예산을 대폭 증액해 정신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인권을 보호받으며 치료와 재활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등 44개 사업 222억 원을 증액했다.

특히 시민건강국 예산안 예비심사에는 찾동 방문간호사의 처우개선을 위한 예산 16억8천만 원을 증액해 의결했다. 그동안 찾동 방문간호사들의 열악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적극적인 해답을 못 찾고 있어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찾동 방문간호사의 처우 개선이라는 정책을 견인해 나가고자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이외 여성가족정책실의 경우 22개 사업 104억 원을 증액해 수정의결했다. 또 복지정책실의 경우 44개 사업 233억 원을 증액했다.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은 “모든 시민이 더불어 행복할 수 있도록 민생과 복지 중심의 예산심의 결과”라며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소외계층의 눈물을 닦아주고 일으켜 주며 열악한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데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생과 복지 중심의 예비심사를 마친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관의 예산을 포함한 서울시의 2020년 예산안은 시의회 각 상임위원회의 예빙심사 결과를 토대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달 17일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