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북부지역 정신건강 지원시스템 구축 나서
충북교육청, 북부지역 정신건강 지원시스템 구축 나서
  • 김근영 기자
  • 승인 2020.01.0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교육청.
충청북도교육청.

충청북도교육청 마음건강증진센터 북부지원팀(가칭)이 충주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에서 오는 3월 중 개소될 예정이다.

북부지원팀은 학생 자살 예방과 위기관리 대책을 지원하고 북부지역 정신건강 통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지역별 균형 있는 정신건강을 위해 상시 지원할 예정이다.

팀은 담당 장학과, 장학사를 비롯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1명, 임상심리전문가 1명, 전문상담교사 1명 등 총 5명으로 구성된다.

전문의 상담, 치료비 지원, 마음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 유관기관 협력체제 구축, 위기학생 사례관리 등 북부지역(제천, 충주, 단양) 학생들의 정신건강과 위기관리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충북도교육청은 총 사업비 24억 원을 들여서 올해 충주교육지원청 센터동을 2층에서 3층으로 증축하며 북부지원팀은 내년 3월 중에 충주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에서 증축된 센터동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충북도교육청은 2018년 청주공고 내 옛 다문화지원센터를 리모델링해 마음건강증진센터를 개소해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