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정신건강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마련
국내 최초 ‘정신건강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마련
  • 박종언 기자
  • 승인 2020.01.15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으로 국가 차원의 가이드라인 흔치 않아
국립정신건강센터, 설문조사·공청회 거쳐 지침 마련
“실제 현장서 경험·피드백 모아 수정해 나갈 것”
(c) 국립정신건강센터
(c) 국립정신건강센터

재난 발생 시 피해를 줄이고 피험자를 보호하기 위해 재난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졌다.

15일 국립정신건강센터는 지난해 연구용역을 발주해 재난정신건강 연구 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는 “재난 정신건강 윤리연구 가이드라인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져 권고되기 시작했다”며 “한국 실정에 맞는 가이드라인이 없어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재난 발생 지역 구성원은 재난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연구는 그 과정에서 2, 3차 피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더 신중해야 한다”고 연구 추진 취지를 설명했다.

연구진은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총 연구비 1900만 원을 투입해 국·내외 문헌조사 및 전문가 설문조사, 공청회 등을 거쳐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연구 결과 국내에서는 출판된 재난 정신건강 연구윤리 가이드라인은 없었다. 해외에서도 독일 뉘른베르크 강령 등 일부 국가에서 사용하는 가이드라인은 있었으나 흔치 않았다.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보다 자연 재해가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일본과 대만 연시 특정 사건에 한정한 가이드라인은 있었으나 국가기관 차원에서 만든 가이드라인은 없었다.

연구진은 ▲연구의 특수성 ▲사전 동의 및 자율성 ▲지역사회 참여 ▲기밀 유지와 피드백 제공 ▲위험 최소화 ▲연구자 지원 등 6개 영역에 대한 지침을 제시했다.

연구의 특수성에서는 연구 수행기관의 생명윤리위원회(IRB) 심의를 반드시 거치도록 했고 미성년자의 경우 동의 과정에 더욱 주의를 둬 참여자 보호에 힘썼다.

실재 재난정신건강연구에 참여한 연구자와 참여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중 96.2%가 “해당 연구 참여가 전반적으로 피험자들의 재난 트라우마에 직·간접적 이득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재난 정신건강 연구윤리 가이드라인 제작 시 꼭 고려해야 할 점으로 ‘현장 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을 고려해 달라’, ‘연구자 입장보다 연구 참여자 입장의 이야기를 듣고 활용해 달라’는 의견 등도 있었다.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재난 발생 시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 가운데 정신건강에 초점을 맞춘 연구로 국내 첫 번째로 가이드라인을 제작했다”며 “향후 실제 현장에서의 경험과 피드백을 통해 지속적인 수정·보완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국립정신건강센터 홈페이지에 올려 공식화하고 학회나 연구자들에게 보급할 계획이다.

자료 다운로드 바로가기(클릭) - 국립정신건강센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