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되면 정신과적 증상 악화시켜
초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되면 정신과적 증상 악화시켜
  • 김근영 기자
  • 승인 2020.01.21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강재명 교수 연구팀 5년간 추적 조사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환자들에게 심각한 영향
초미세먼지 농도 증가하면 정신행동증상 악화
보호자 부담도 증가…초미센먼지 노출 최소화해야
초미세먼지에 덮인 도심 (c)news.sbs.co.kr
초미세먼지에 뒤덮인 도심 (c)news.sbs.co.kr

초미세먼지가 호흡기뿐만 아니라 신경정신행동 증상에도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도인지장애 및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천대 길병원 강재명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이혜원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명우재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2005년 9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서울시에 거주하는 인지장애 환자와 보호자 645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초미세먼지 노출이 신경정신행동 증상과 보호자 부담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신경정신행동 증상을 한국형 치매행동평가척도(K-NPI)로 측정했고 보호자의 부담은 NPI 보호자고통척도를 이용해 조사했다.

연구 결과 신경정신행동 증상의 악화는 고농도 초미세먼지 노출과 연관성이 있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한 달 동안 8.3μg/m3 증가했을 때 환자들의 정신행동증상은 16.7% 악화됐다. 특히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은 한 달간 초미세먼지 8.3μg/m3 증가 시 신경정신증상 수치가 40.7%나 증가했다.

보호자의 간병 부담 역시 초미세먼지 노출에 따라 가중됐다. 초미세먼지 증가에 한 달간(8.3μg/m3) 노출 시 보호자 부담은 29.0% 증가하였고, 두 달간(7.9μg/m3) 노출 시 36.1%, 일 년간 (3.9μg/m3) 노출 시에는 19.2% 가중돼 보호자 부담 역시 심각하고 장기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참여자 중 환자 645명의 평균 연령은 74±7.4세였고 평균 교육기간은 9±5.6년이었다. 참여자 중 남성은 37%, 여성은 63%였고, 가장 흔한 동반 질환은 고혈압으로 56%에 달했다. 보호자의 대부분은 함께 거주 중인 가족이었다.

강재명 교수는 “초미세먼지가 인지기능 손상 환자의 비인지 증상인 정신행동증상을 악화시키고 보호자의 부담 역시 가중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치매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기억력 개선제 복용과 혈관성 인자의 관리뿐만 아니라 환경오염 등의 사회적 건강위험 인자 관리가 신경정신행동 증상 완화의 예방법으로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초미세먼지 노출은 최소화하는 것이 결국 환자 및 보호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고 밝혔다.

신경정신행동 증상은 치매 환자의 90%에서 관찰되며 우울과 무기력으로 시작해 초조와 공격성, 망상 등으로 진행될 수 있다. 따라서 치매의 인지증상뿐만 아니라 신경정신행동 증상 역시 치료와 관리의 목표가 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초미세먼지라는 변경 가능한 환경인자에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다각도의 관리방법이 모색돼야 한다는 분석이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미세먼지로 인한 국내 조기 사망자 수는 2015년 기준 1만1924명에 이른다. 이중 심뇌혈관 질환이 58%로 가장 많았고 급성하기도 호흡기감염 18%, 만성폐쇄성폐질환 18%, 폐암 6%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