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자살률 대전시가 압도적 1위 ‘불명예’
2018년 자살률 대전시가 압도적 1위 ‘불명예’
  • 박종언 기자
  • 승인 2020.02.16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 원인은 ‘정신과적 문제’가 가장 높아
정신건강복지센터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 나와
대전시청.
대전시청.

대전시의 자살률이 전국 7대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은 2018년 자살률이 인구 10만 명 당 28.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인천·부산(27.9명), 울산(27.1명), 대구(26.8명), 광주(25.7명), 서울(22.5명) 순이었다.

대전시의 2018년 자살 원인은 ‘정신과적 문제’가 39.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경제생활 문제 19.9%, 육체적 질병 문제 17.8%, 가정 문제 8.0% 등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자살률·자살원인은 올해 9월 종합돼 발표된다.

자살원인의 상당수가 정신과적 문제에서 비롯된다는 결과가 나온 만큼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현재 대전에서는 6곳의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총괄 컨트롤타워를 맡고 각 구마다 소재한 1곳의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직접 정신건강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다.

정신건강복지센터 수 확충과 함께 인구수에 비례한 센터의 필요성도 제기된다.

실제 2018년 대전 전체 자살 사망자 420명 중 서구의 사망자 수는 170명으로 전체의 33.3%를 차지한다.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 관계자는 “인구수에 비례해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설립돼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며 “정신적인 문제는 전 사회적인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 전 시민이 우리 이웃에게 적극적인 관심을 보여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