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보건소,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사업 잠정 연기
김천시보건소,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사업 잠정 연기
  • 김근영 기자
  • 승인 2020.02.21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보건소.
김천시보건소.

김천시보건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0일부터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모든 사업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확산되면서 잠정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내린 조치다.

보건소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당초 계획했던 자살예방 순회교육, 생명지킴이 양성교육 등 집회 교육을 자제하고 주간 재활프로그램과 노인 건강백세,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 또한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김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휴관에 따른 등록 환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대상자 방문상담을 전화 상담으로 대체하는 등 대면 접촉을 줄이고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손태옥 보건소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업을 잠정 연기하게 되어 시민들의 양해를 구한다”며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하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