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정신건강복지센터, 청년마음건강관리 사업 시작
파주정신건강복지센터, 청년마음건강관리 사업 시작
  • 박종언 기자
  • 승인 2020.03.1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청.
파주시청.

파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조기 정신증 예방을 위한 청년마음건강관리 사업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조기 정신증은 15세~30세 사이 연령층에서 뚜렷한 정신병적 증상이 드러나기 이전의 상태를 포함해 뚜렷한 증상이 발현된 시점부터 최대 5년까지의 시기를 말한다.

초기 단계에는 증상 구별이 어려워 가볍게 지나칠 수 있고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으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기간 동안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받으면 병 회복에 많은 도움이 되며 만성 질환으로의 발전도 예방할 수 있다.

파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청년마음건강관리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내 중·고등학생과 대학생, 군 간부 및 부적응 병사, 사회복무요원 등을 대상으로 조기 정신증 선별 검사와 정신건강관리 교육을 진행한다.

고위험군에게는 정신건강전문요원 상담, 프로그램,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순덕 파주시보건소장은 “정신증과 관련된 경험은 당사자의 삶을 매우 혼란스럽고 고통스럽게 하지만 정신질환에 대한 이해 부족 등으로 적절한 평가와 치료가 지연되는 경우가 많다”며 “청년마음건강관리사업을 통해 보다 많은 청년들이 정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파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031-942-2117)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