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이후를 어떻게 할 것인가…심리지원 인력 양성 논의
부산시, 코로나19 이후를 어떻게 할 것인가…심리지원 인력 양성 논의
  • 김근영 기자
  • 승인 2020.04.0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시장 등 13명 전문가 참여 회의 진행
부산시 선제적 대응 호평…재난 대비 심리지원단 운영 논의
코로나19 담당 의료진과 공무원 대상 심리지원 필요
경제적 어려움 겪는 시민 고위험군으로 분류..통합 서비스 운영
부산시는 9일 오전 영상회의실에서 각 분야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심리방역 관련 정신건강전문과 회의’를 개최했다 (c)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9일 오전 영상회의실에서 각 분야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심리방역 관련 정신건강전문과 회의’를 개최했다 (c)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우울증과 무기력증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심리방역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영상회의실에서 각 분야의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코로나19 심리방역 관련 정신건강전문가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해 박재홍 부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장, 이유철 시립정신병원장, 배정이 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장, 이경혜 문화복지공감 대표, 박선철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등 전문가 13명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과 장기화로 불안과 공포감이 만연하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요즘, 시민들의 일상 활동이 위축될 뿐 아니라 도시 활력도 저하되고 있다”며 “시민들의 마음 건강 돌봄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회의에는 부산시가 시민들의 심리 방역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호평과 함께 ‘포스트(post)-코로나’를 대비한 심리지원 인력 양성 방안과 재난 대비 심리지원단 운영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회의에 참여한 한 전문가는 “코로나19 담당 인력인 의료진과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심리지원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는 또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정신건강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이들에 대한 통합적 서비스 창구를 운영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들이 배제와 낙인으로 겪을 수 있는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한 상담도 강화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부산 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 전인 2월 13일부터 코로나19 심리지원단을 운영했다. 부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16개 구·군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코로나19 심리지원 전담 창구를 개설하고 정신과 상담이 가능한 인력 215명으로 시민들의 심리 방역을 지원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