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북구보건소, 재난 아동들에 반려동물 이용한 심리지원
포항 북구보건소, 재난 아동들에 반려동물 이용한 심리지원
  • 김근영 기자
  • 승인 2019.08.08 19: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북구보건소.
포항 북구보건소.

포항시 북구보건소 재난심리지원센터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지진으로 인한 아동 심리안정화 프로그램 ‘함께 있어 든든하 개(犬)’Ⅱ를 실시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아동들에게 친숙한 반려동물인 강아지를 매개로 전문 강사의 지도 아래 총 6회기를 실시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동물과의 친밀감 형성 ▲반려견과 사람 간의 협력 관계 ▲공감 연습 ▲펫티켓 ▲접촉을 통한 심리안정 및 반려견 훈련하기 등을 실시하며 집단 내 활동을 통해 아동들 간의 유대감과 자신감을 돕는 목적이다.

포항시 북구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아동들의 심리정서가 보다 안정되고 부정 정서가 해소됨으로써 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한 정서 함양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랑제수민 2019-08-08 23:21:42
아이들은 강아지를 고양이를 팻팸을 원한다